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블랙록, 한국기업 ESG 놓고 장난칠까

기사승인 2021.05.07  10:57:41

공유
default_news_ad2

- 전경련 "블랙록, 아시아에서 주주권 행사 1년새 92.4%↑“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기업에 대해 글로벌 기관투자자의 개입이 늘고 있어 국내 기업들의 선제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경련은 글로벌 메이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 뱅가드, SSGA의 주주활동 추이를 분석한 '글로벌 자산운용사 주주권 행사 추이'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1위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아시아(일본 제외) 지역에서 주주권 행사(Engagement) 건수는 2019년 238건에서 지난해 458건으로 92.4% 급증했다.

같은 기간 전체 주주권행사가 2050건에서 3043건으로 48.4% 늘어난 것에 비하면 두 배 가량 높은 수치다.

아시아 지역에 대한 주주권 행사·주주제안 표결 등 적극적 개입 정도는 빈도 수 등을 기준으로 볼 때 블랙록, 뱅가드, SSGA 순이었다.

한국기업에 대한 관심도 역시 블랙록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엘리엇의 현대차 지배구조개선안에 대한 반대(2018년) ▲한전의 베트남 등 해외석탄발전소 투자 관련 서한 발송(2020년) ▲LG화학의 인도공장 가스누출사건에 대한 개선요구(2020년) 등이 블랙록의 대표적인 주주권 행사 사례다.

블랙록의 한국기업 주주제안 표결 참여 역시 2019년 12개사에서 지난해 27개사로 2.3배 늘었다.

이런 가운데 글로벌 3사 모두 ESG 관련 이슈에 대한 주주관여 건수가 급증하고 있으며 이 같은 적극 개입주의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경련은 전망했다.

블랙록의 ESG와 관련된 주주제안에 대한 표결 참여의 총 건수는 2019년 953건에서 지난해 1087건으로 14.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아시아 지역에서는 200건에서 264건으로 늘어 전체 평균보다 높은 32.0%의 증가율을 보였다.

이런 점을 볼 때 상대적으로 아시아 지역의 ESG 이슈에 대한 개입 강도가 더 세지고 있다는 게 보고서의 분석이다. 특히 환경·사회 이슈에 대한 아시아(일본 제외) 지역 주주제안 관여 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뱅가드도 아시아 지역에서 환경·사회 이슈에 대한 주주제안 표결 참여 건수 증가율이 14.0%로 전체 평균인 6.9%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SSGA는 기후변화 관련 주주활동이 2015년 59건에서 지난해 148건으로 150.8%의 증가율을 보였다.

현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월리 아데예모 재무부 부장관, 마이크 파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경제 자문 등이 대표적인 블랙록 출신이라는 점이 주목할만하다.

(출처=전경련)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최근 기후정상회담을 기점으로 미국의 글로벌 탄소중립 드라이브는 더욱 거세질 것"이라며 "블랙록 출신 인사들이 요직을 차지한 이상 바이든 행정부와 블랙록의 더욱 공세적인 ESG 드라이브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