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PC삼립, 올해 여성직원 500명 이상 증가

기사승인 2019.12.02  16:12:08

공유
default_news_ad2

- 여성직원 많은 식품회사 농심·대상·동원F&B 순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SPC삼립이 국내 식품 업체 30곳 중 작년 대비 올해 여성 직원 증가수와 증가율이 가장 높은 기업으로 나타났다. 작년 3분기 대비 올해 같은 기간 중  40% 이상 여성 인력이 늘었다.  올해 여성직원이 500명 이상 증가했다. 

e경제뉴스 자매지 우먼컨슈머는 식품업계 상장사 매출 기준으로 30곳을 추려 전년대비 올해 여성직원 고용 변동 현황을 조사했다. 3분기 보고서를 기준으로 했다. 

주요 식품업체 30곳의 여성직원 수는 지난해 2만 2727명에서 올해 2만 3485명으로 늘었다. 1년 새 758명이 증가했다. 

흥미로운 점은 30곳 중 16곳이 여성직원이 늘어난 반면 14곳은 감소한 것이다. 

(우먼컨슈머)

SPC그룹(대표이사 이석환·이명구)은 3분기 보고서 기준, 2018년 845명이던 여성 인력이 올해 1353명으로 508명 늘었다. 무려 60.1%나 여성 직원이 증가했다. 여성 직원수와 증가율에서 동종 업계 1위를 차지했다. 

SPC삼립에 이어 두 번째로 여성 고용 증가율이 높은 회사는 ‘CJ제일제당’이다. 작년 1599명에서 올해 1975명으로 1년 새 376명(23.5%) 늘었다. 

(우먼컨슈머)

농심 또한 전년대비 올해 여성직원 수가 164명(5.8%) 증가했다. 작년 3분기 2822명이던 여성 직원은 올해 2986명으로 3000명을 눈앞에 두고있다. 

  내년에는  여성 인력 규모가 3000명선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사조대림도 31명(10.8%↑)의 여성 직원이 늘었다. 작년 288명에서 올해 319명으로 증가했다. 

반면 ‘롯데제과’는 여성 직원이 가장 많이 줄었다. 작년 1964명이던 여성 직원은 올해 1794명으로 170명(-8.7%_이나 감소했다. 

오뚜기도 여성직원이 69명(-3.4%)이, 대상도 64명(-2.1%) 감소했다. 마니커는 62명 줄어 비율로는 -17.2%로 동종업계 중 여성직원 감소폭이 가장 컸다. 팜스토리도 102명에서 87명으로 15명(14.7%)줄었다.

조사대상 식품업체 중 올 3분기 기준 여성직원수가 1000명이 넘는 식품은 8곳이었다. 2000명 이상은 3곳이다. 

여성 인력이 가장 많은 곳은 농심으로 2986명이나 됐다. 이어 대상 2963명, 동원F&B 2072명 순이다. CJ제일제당, 오뚜기, 롯데제과, SPC삼립, 하림은 여성직원이 1000명 이상이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