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권봉석 LG전자 CEO, 글로벌 신고는 '로봇'으로

기사승인 2019.12.02  11:26:44

공유
default_news_ad2

- 내년 1월 美CES에 로봇 제품군 내세워...구광모 회장 로봇사업 의지 “뚜렷”

물류공간에서 사용자의 허리근력을 보조하는 ‘LG 클로이 수트봇’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LG전자 새 사령탑에 오른 권봉석 사장은 서비스 로봇을 내세워 글로벌 무대에서 신고식을 할 것으로 보인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최대 전자전시회인 CES2020에 로봇 제품군을 출품할 계획이다. LG전자는 국내 대기업 중 서비스 로봇개발을 가장 적극적으로 펴고있으며 기술적으로도 상당한 수준에 올라있다는 평가다.

LG전자 권봉석 사장(사진=뉴시스)

때마침 CES 주최 기관인 미국 소비자 기술협회(CTA)가 △로봇을 △안면인식 기술 △차세대 교통수단 △디지털 치료법 △식품의 미래 등 5가지 기술을 2020년 주목할만한 대표 기술 트렌드로 꼽았다.

이중 LG가 가장 자신있게 내놓을 수 있는 기술은 로봇이다.

LG는 올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국제 산업기술 전시회 '하노버 메세 2019'에서 수직다관절 로봇과 AI를 결합한 ‘모바일 매니풀레이터’ 자율주행 로봇으로 평가받은 바있다.

LG전자는 지난해 6월 구광모 회장의 4세 체제 출범을 전후해 ▲ 교육용 로봇 분야 전문업체 '로보티즈' 지분(10.12%) 취득 ▲ AI 스타트업 '아크릴' 유상증자 참여 ▲ 국내 산업용 로봇제조업체인 로보스타 지분 30%를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 ▲ 미국 로봇개발업체인 '보사노바 로보틱스' 300만달러를 투자하는 등 이제 엑셀레이터에 본격적으로 발을 올려놓았다.

올들어 LG전자는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법인 네이버랩스와 로보틱스 기술 공동 연구에 착수했다.

LG전자는 지난해 로봇 제품군을 ‘LG 클로이’브랜드로 론칭해 청소로봇, 안내로봇, 잔디깎이 로봇, 수트봇 등 10여종의 로봇을 내놓았다. 올해에도 CJ푸드빌과 공동으로 국수 만드는 로봇을 개발 매장에 배치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