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삼성 대졸 신입사원 공채 언제까지 유지하나

기사승인 2021.05.07  10:03:07

공유
default_news_ad2

- 올 상반기 GSAT 공채시험 8~9일...온라인 방식

지난해 삼성 공채 시험때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감독관들이 실시간으로 원격 감독하는 모습. (사진 = 삼성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국내 4대 그룹 중 대졸 신입사원을 공채로 뽑는 곳은 삼성이 유일하다. 나머지는 계열사별로 필요인력을 수시 채용하고 있다. 삼성이 언제까지 공채제도를 유지할지 관심거리다. 삼성 입사를 노리고 재수, 삼수까지 해가며 준비하는 취준생들은 촉각을 세우고있다.

삼성은 올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 직무적성검사(GSAT)를 7일부터 치른다. 시험은 7~8일 이틀간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이번 GSAT는 지난해와 동일한 방식으로 치러진다.삼성은 이틀간 오전, 오후 두차례식 총 4회로 나눠 진행한다.

응시자를 분산시켜 서버 오류를 막고, 먼저 시험을 본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문제를 알려줄 수 없도록 하기 위해서다. 회차별 문항도 다르게 출제하고, 수리 20문항과 추리 30문항 등 총 50문항을 60분 동안 치른다.

응시자는 스마트폰으로 자신과 PC 모니터 화면, 마우스, 얼굴과 손이 모두 나오도록 촬영해야 한다. 감독관은 원격으로 응시자 모습을 확인한다.

화상으로 본인여부를 확인한 후  시험 전 과정을 감독관이 지켜보도록 해 대리시험과 커닝을 막는다.

삼성은 GSAT 합격자를 대상으로 5~6월 중 면접을 진행하고 6~7월 건강검진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