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반도체 부족' 현대차 아산공장 가동중단...그랜저·쏘나타 생산차질

기사승인 2021.04.09  17:58:02

공유
default_news_ad2
현대차 아산공장(출처=현대차)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부족사태가 현대차를 덮쳤다. 인기차종 그랜저와 쏘나타 공급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현대차가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전기차인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에 이어 아산공장의 가동을 중단하기에 이른 것이다.

현대차는 PCU(파워트레인 컨트롤 유닛) 부품의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로 12~13일 아산공장 가동중단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협력사들과 차량용 반도체 재고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차량용 반도체 재고를 보유한 차량 모델 중심으로 생산 라인을 가동하는 등 반도체 수급 상황에 따라 생산계획을 조정하며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