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재용 “시스템 반도체 신화를 창조하자”

기사승인 2021.01.04  18:37:17

공유
default_news_ad2

- 새해 첫 경영행보 평택 반도체 공장 찾아...파운드리 생산설비 반입식

이재용(오른쪽에서 두번째) 부회장이 EUV 전용라인을 점검하고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4일 새해 첫 경영 행보는 평택 반도체 2공장을 찾아 반도체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작업복 차림으로 협력회사 대표들과 함께 평택 2공장 파운드리 생산설비 반입식에 참석했다.

평택 2공장은 D램, 차세대 V낸드, 초미세 파운드리 제품까지생산하는 첨단 복합 생산라인으로 지난해 메모리 반도체를생산한 데 이어, 올해에는 파운드리 생산을 위한 설비반입에 들어갔다.

이날 행사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외에도 ▲이용한 원익IPS 회장 ▲박경수 피에스케이 부회장 ▲이우경 ASML코리아 대표 ▲이준혁 동진쎄미켐 부회장 ▲정지완 솔브레인 회장 등 협력회사 대표 5명도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고려해 행사 참석 인원을 10명 이하로 최소화했으며,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행사를 진행했다.

이 부회장은 ▲평택 2라인 구축·운영 현황 ▲반도체 투자·채용 현황 ▲협력회사와의 공동 추진과제 등을 보고받고 초미세 반도체 회로 구현에 필수적인 EUV 전용라인을 점검한 후 평택 3공장건설 현장을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생산설비 반입식에 참석한 협력회사 대표들과 국내 반도체 생태계 육성 및 상호협력 증진 방안도 논의하는 등 즉석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2021년 새해를 맞아 새로운 삼성으로 도약하자. 함께 하면 미래를 활짝 열 수 있다. 삼성전자와 협력회사, 학계, 연구기관이 협력해 건강한 생태계를 만들어 시스템반도체에서도 신화를 만들자"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평택제2공장 파운드리 생산설비 반입식에 참석하고 있다.(출처=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지난달 30일 결심공판에서 "제가 꿈꾸는 승어부는 더 큰 의미를 담아야 합니다. 학계, 벤처업계, 중소기업계 등과 유기적으로 협력해서 우리 산업생태계가 더욱 건강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친에 대한 존경과 본인의 각오를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이 협력회사 사장단과 시스템 반도체 공장을 찾는 것으로 올 한해를 시작한 것은 협력업체 등 시스템반도체 생태계의 모든 구성원과 함께 성장해 산업의 파이를 키움으로써 글로벌 1위를 달성하겠다는 '이재용 승어부'의 시작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으로 업계는 평가한다.

이재용 부회장은 2019년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시스템반도체 사업을 직접 챙기고 있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를 달성할 계획이며, 이를 위한 투자 및 고용확대와 별도로 국내 중소 팹리스 기업들을 대상으로 ▲공정 설계 지원 ▲시제품 생산 지원 ▲기술교육 확대 등을 통해 경쟁력 향상 및 생태계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반입식 행사에 참석한 협력회사들은 삼성과 40년 이상 함께하며 강소기업으로 거듭난 반도체 장비·소재 회사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