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스마트폰, 전투장비로 사용된다...방산+민간기술

기사승인 2020.12.04  18:19:33

공유
default_news_ad2

- 방사청, 신속시범획득 사업 과제로 선정

삼성전자 갤럭시S20를 전투 장비로 활용하고 있는 장병 이미지(출처=방위사업청)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군이 스마트폰을 전투 장비로 시범 도입한다. 방위산업의 전력강하에 민간 기술이 융합하는 것이다.

방위사업청은 미래 전장을 바꿀 만한 민수 분야 혁신기술을 신속하게 국방분야에 적용하는 신속시범획득 사업으로 7건을 새로 계약했다고 4일 밝혔다. 7건 가운데 ‘상용 스마트폰 기반 소부대 전투 지휘체계’가 특히 관심을 끈다.

이는 삼성전자 갤럭시 S20의 군 전술용 버전과 무전기 기능을 통합한 개인 전투장비다.

전투에서 통신 중계기를 따로 두지 않아도 작전 수행 범위 내에서 정보ㆍ교전ㆍ화생방 경보 등 모든 상황을 실시간으로 통신할 수 있다. 최대 30명까지 참여하는 네트워크도 구성할 수 있다.

음성뿐만 아니라 데이터로 상황 정보를 보내는데 보안모듈을 통해 실시간으로 암호화해 감청당할 우려도 덜었다.

여기에 군용 특수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야간 투시경을 쓸 때 눈을 보호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를 꺼주는 나이트 비전 모드, 외부와의 통신을 차단하는 스텔스 모드, 야간 영상을 촬영한 뒤 공유하는 인텔리전스 캡처 모드 등이다.

이에 앞서 삼성전자는 미국 국방부와 함께 갤럭시 S20을 군용으로 쓸 수 있도록 개조한 갤럭시 S20 전술용(TE)을 개발한 뒤 지난 5월 공개한 바 있다.

미군용 갤럭시 S20 TE는 군용 안드로이드 시스템이 돌아가며 군이 필요로 하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이 깔렸다. 예를 들면 저격수의 탄도 계산을 돕는 앱이다.

방사청은 이 밖에도 상용 스마트폰과 무전기, 열 영상 센서를 통합한 ‘초연결 기반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 200㎏ 이상의 화물을 싣고 다니고, 야간에 표적을 탐지하며, 기관총으로 사격까지 할 수 있는 ‘다목적 무인차량’ 등을 신속시범획득 사업 과제로 선정했다.

그동안 국내 방위산업은 기획부터 납품까지 10년 이상 걸려 기술발전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스마트폰도 미국 국방부에 납품됐지만, 정작 한국에선 군사적 목적으로 전용하기가 힘들었던 이유다. 그런데  신속시범획득 사업은 1년 안팎에 이뤄지기 때문에 민간 기업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