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통속도 2배 빠르게...25Gb㎰급 무선백홀 국내 개발

기사승인 2020.12.01  11:16:22

공유
default_news_ad2

- ETRI, 광케이블 네트워크를 무선으로 대체하는 기술 개발

ETRI 연구진이 개발한 25Gbps급 무선 백홀 기술을 야외에서 연결해 실증하고 있다.(사진=ETRI 제공)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현재의 5G 이동통신 속도보다 2배 더 빠르게 사용할 수 있는 무선백홀 기술이 국내서 개발됐다. 무선백홀은 기지국과 전화국을 초고속 무선 연결로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하게 하는 기술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5Gb㎰급 통신을 지원하는 무선백홀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백홀은 지금까지 광케이블이나 구리선 등 유선으로 연결해 구현했는데 케이블 포설 등 설치에 제약이 많고 시간과 비용도 많이 드는 단점이 있는데 무선으로 백홀을 구현함으로써 이를 개선했다.

ETRI가 개발한 무선 백홀 기술은 70~80GHz 밀리미터파 대역을 활용한다. 연구진의 기술을 적용하면 코어망에 허브(Hub)를, 기지국에 터미널을 설치해 1㎞ 범위 내에서 최대 전송속도 25Gbps 통신이 가능하다. 기존 무선 백홀 기술의 전송속도 최대 10 Gbps보다 2배 빠르다.

또 구축비용도 20% 내외로 줄일 수있어 경제적이다.

                        <무선 백홀 기술 개요>

특히 무선백홀을 활용해 유선 네트워크와 보완해 이중화를 이루면 화재 발생 등 장애가 발생해도 안정적 통신 환경구축과 속도 저하도 줄일 수 있다.

이번 연구를 이끈 이훈 ETRI 초고속무선백홀연구실 책임연구원은 "이 기술을 활용해 5G+ 버티컬 및 융합서비스를 연계하는 등 미래 통신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5G 미디어 서비스를 위한 네트워크 등의 현장 실증을 거쳤다. 연구진은 향후 이 기술을 무선통신장비 기업 등에 이전해 5G 통신국사, 스몰셀 등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무선 백홀 기술에는 ▲위상잡음 제거 기술 ▲편파간섭 최소화 기술 ▲이중편파 통합모뎀기술 ▲상용 25Gbps 광 트랜시버 지원기술 등이 집약됐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25Gbps급 무선 백홀 기술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ETRI 제공)

연구진은 산간이나 도서 벽지 등 통신 네트워크가 취약한 지역에서 발생하는 위급상황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지상국과 드론 등 공중 무인이동체에 스몰셀을 얹은 이동형 기지국을 연결하는 백홀 기술 등 연구도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