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제발신 스팸문자 400%↑...도박 94%

기사승인 2020.10.19  13:43:52

공유
default_news_ad2

- ‘휴대전화 차단문구 설정’ 등 이용자 주의

국제발신 스팸문자 예시(출처=한국인터넷진흥원)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최근 급증하고 있는 국제발신 스팸문자 중 도박스팸이 93.6%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주식권유·스미싱 의심 등은 5.6%, 비스팸 0.8%였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올 1~9월 중 불법스팸대응센터로 접수된 국제발신 스팸 신고 건수 196만1585건을 분석해 19일 발표했다. 이런 건수는 전년 동기(39만906건)에 비해 무려 402% 증가한 수치다.

KISA는 도박스팸 발송업체들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 혼란과 불안 심리를 악용하고 있다며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국제발신 문자는 발신번호가 ‘00700******’으로 시작되며 문자내용에 ‘국제발신’, ‘국외발신’ 등이 표기된다는 것이다.

또 국제발신 문자는 인터넷주소(URL)를 포함하고 있어 이용자들이 불법사이트에 연결하도록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KISA)

KISA 불법스팸대응센터는 국제발신 스팸문자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와 협력해 스팸필터링 차단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용자는 해당 이동통신사의 국제전화 수신거부 서비스에 무료로 가입한 뒤, 휴대폰 차단문구(국제발신, 국외발신)를 설정하는 방법 등을 통해 사전에 스팸문자를 차단할 수 있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코로나19로 불안정해진 경제상황을 악용해 재테크를 가장한 도박스팸이 증가하면서 우려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KISA는 스팸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해소하고 근절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협력을 강화하는 등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