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K바이오팜, 독자개발 ‘세노바메이트’ 수출 물꼬

기사승인 2020.10.13  18:29:46

공유
default_news_ad2

- 日오노약품에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 개발 및 상업화 협력

SK바이오팜의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출처=SK바이오팜)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SK바이오팜이 물질개발부터 완제품까지 독자개발, 미FDA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은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의 일본 내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해 오노약품공업과 기술수출 계약을 통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SK바이오팜은 선 계약금 50억엔(약 545억원)을 받고 허가 및 상업화 달성에 따른 기술료(마일스톤) 481억엔(약 5243억원)을 비롯해 매출액의 두 자릿수 퍼센트에 해당하는 로열티를 추가로 받는다.

SK바이오팜은 최근 아시아 3개국(일본, 중국, 한국)에서 세노바메이트의 대규모 임상 3상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 시장의 경우 임상 3상은 SK바이오팜이 수행하고, 향후 개발 및 제품 허가에 대해서는 양사가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번 계약으로 SK바이오팜은 오노약품공업과 상업화를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는 코프로모션 옵션 권리도 확보했다. 오노약품공업은 일본 오사카에 본사가 위치한 R&D 중심 제약기업이다.

SK바이오팜 조정우 대표는 “이번 계약은 SK바이오팜의 입지를 아시아 최대 제약시장 중 하나인 일본으로 확장함과 동시에 혁신신약을 통해 일본 뇌전증 환자들에게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전례없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노약품공업 사가라 교 대표는 “세노바메이트가 뇌전증으로 고통받는 일본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