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빠른 배송 경쟁...KT, 1시간 배송 전국 광역시로 확대

기사승인 2020.10.12  11:46:05

공유
default_news_ad2

- 11월부터 전국 46개 주요 시·군에서도 ‘1시간 배송’ 이용 가능

KT 모델과 부릉 라이더가 전국 광역시까지 서비스 지역이 확대된 ‘1시간배송’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사진=KT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KT가 공식 온라인몰 KT샵(shop.kt.com)에서 제공하는 '1시간배송' 서비스 지역을 12일 전국 광역시로 확대했다.

1시간배송 서비스는 KT샵에서 고객이 핸드폰을 주문하면 고객의 위치를 기반으로 가까운 대리점에서 배송해주는 서비스로, 지난 7월 수도권을 대상으로 서비스가 시작됐다.

이 서비스는 KT와 소상공인 대리점이 힘을 모아 진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KT샵이 일종의 O4O(Online for Offline) 플랫폼 역할을 하는 셈인데 이제는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에서도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빠른 서비스가 가능한 이유는 고객의 위치를 기반으로 가까운 대리점에서 상품을 준비하고, 전문 라이더가 즉시 배송하기 때문이다.

1시간배송 서비스는 프리미엄 물류 BPO 기업 메쉬코리아 ‘부릉’이 전담해 믿을 수 있는 라이더가 배송하며, 바이크와 배달통은 수시로 철저히 방역한다.

1시간배송 서비스는 고객과 대리점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매장에 방문하기 부담스러웠던 고객은 집에서도 빠르고 안전하게 새 핸드폰을 받아볼 수 있고, 대리점에서는 KT샵을 통해 주문을 받을 수 있다. 배송비용은 KT가 전액 부담한다.

KT는 2014년부터 KT샵에 일반 대리점이 비용 부담 없이 자유롭게 입점해 온라인 환경에서도 영업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는데, 1시간배송 서비스는 수도권에서만 1000여개 이상의 대리점이 참여하고 있다.

KT는 1시간배송 서비스 지역을 전국 광역시로 확대한 데 이어 오는 11월에는 전국 46개 주요 시·군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지속적인 서비스 품질 개선을 통해 고객과 대리점의 만족도를 향상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또 KT샵만의 빠르고 편리한 주문서비스인 ‘1분주문’도 서비스를 확대했다. 기존에는 ‘1시간배송’과 ‘택배’ 등의 배송방식을 선택할 수 있었지만, 지난 달 25일부터는 일반 주문처럼 ‘바로픽업’ 서비스도 선택이 가능하게 됐다. 바로픽업 서비스는 고객이 직접 원하는 매장과 방문 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점이 장점이다.

KT 전략채널지원본부장 고충림 상무는 “고객과 대리점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자 선보인 1시간배송 서비스를 전국 광역시까지 확대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서비스 지역을 더욱 확대해 고객에게는 최상의 구매 경험을 제공하고, 지역 KT 매장과는 상생을 강화할 수 있는 온라인 유통 혁신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