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51조원 아시아 보안시장에 첫 발 내디딘 SKT

기사승인 2020.06.02  10:34:44

공유
default_news_ad2

- 보안솔루션 패키지 수출 길 열렸다... 세계 첫 5G상용화 덕

SK텔레콤 심상수 Infra Biz 본부장(앞줄 왼쪽에서 두번째)과 이글루시큐리티 기술진이 1일 서울 을지로 T타워에서 미얀마 국립사이버보안센터 에 나잉 모 국장(가운데 화면) 등과 화상회의를 통해 통합 보안관제시스템 구축 사업을 논의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SK텔레콤이 국내 보안기업 이글루시큐리티와 함께 미얀마의 교통통신부 산하기관인 국립사이버보안센터에 보안 관련 통합 컨설팅 및 솔루션을 수출한다. SK텔레콤이 인프라 보안 운용 역량을 해외 정부 기관에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얀마 국립사이버보안센터(NCSC)는 미얀마 교통통신부 산하기관으로 해킹, 디도스 공격 등 각종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국가기밀 유출을 방지하고 국가정보통신망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SK텔레콤은 이글루시큐리티의 보안솔루션 'SIEM'을 미얀마 국립사이버보안센터에 공급하고 통합보안관제시스템의 설계부터 구축, 관리까지 전 단계에 걸친 컨설팅을 맡는다고 2일 밝혔다.

통합보안관제 솔루션 ‘SIEM’은 서버나 네트워크 장비, 애플리케이션 등 각종 시스템에서 발생하는 로그와 오류 등 정보를 수집·분석해 관리자에게 즉각 알려주는 솔루션이다.

SK텔레콤은 오는 7월 말까지 네트워크 보안 전문가를 미얀마에 파견해 보안 침입부터 정보 유출에 대한 단계별 대응 시나리오를 수립하는 등 종합적인 컨설팅을 제공한다.

이같은 협력을 기반으로 SK텔레콤은 미얀마의 교통통신부, 외교부, 교육부 등 정부 기관을 잇는 ‘정부통합 보안관제센터(SOC)’ 구축 사업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그동안 미얀마 각 정부 기관이 분리돼 운영했던 보안관제 체계를 일원화하고, 광범위한 시스템에서 발생하는 로그를 통합 분석해 사이버 공격을 예측하는 인프라를 설계·구축·유지보수 하는 내용이다.

SK텔레콤은 아세안 신흥경제권을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인 미얀마 수출을 시작으로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시아로 보안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도 세웠다.

아시아 정보보안 시장은 2018년 기준 211억8000만달러(약 26조원) 규모로 이후 연평균 15%씩 성장해 2023년에는 423억5000만달러(약 51조원)에 달할 것으로 인터넷진흥원은 전망했다.

심상수 SK텔레콤 인프라비즈 본부장은 “이번 미얀마 인프라보안 사업 진출은 국내 유망 보안업체와 동반 진출을 통해 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초석을 마련한 데 의미가 크다”며 “SK텔레콤의 세계 최고 수준의 보안 네트워크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아시아 보안 시장의 활로를 개척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 나잉 모 미얀마 국립사이버보안센터 국장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뤄낸 SK텔레콤의 보안 기술과 노하우를 국가 정보 보호에 활용하는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