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커머스에 AI기술 접목한 딥아이 주목끌어

기사승인 2019.11.28  16:06:07

공유
default_news_ad2

- 이스트소프트 자회사 ‘딥아이’, 50억 원 투자 유치

딥아이가 개발한 AI 기반 안경쇼핑서비스 라운즈(사진=딥아이 제공)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서울 예술의 전당 정문에서 바라보면 왼쪽으로 이스트소프트 빌딩이높이 서있다. 그 이스트소프트의 AI 개발 자회사 딥아이가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산은캐피탈 등으로부터 5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2016년 설립된 딥아이는 AI 서비스 전문기업 이스트소프트의 자회사로, AI 기술을 커머스에 접목한 온라인 커머스 사업을 하고 있다. 2017년 아이웨어 쇼핑 서비스 ‘라운즈’를 선보인 후, 지난 2년간 판매량이 매년 100% 이상 성장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시리즈A 투자 결정 이유에 대해 투자사들은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기술인 AI를 활용해,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기존 아이웨어 유통 시장에 변화를 시도하는 딥아이의 혁신성을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또 딥아이가 운영하고 있는 라운즈의 O2O(Online to Offline) 비즈니스 모델이, 향후 온라인 쇼핑과 오프라인 매장 간의 유기적인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가장 완성도 높은 성공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제껏 안경과 선글라스는 자신에게 어울리는지 확인할 수 없는 ‘착용’의 문제와 구체적인 브랜드나 제품명을 모르면 원하는 제품을 ‘검색’하기 어려워, 온라인으로 구매가 어려운 대표적인 상품군으로 인식되어 왔다.

딥아이는 이 같은 ‘착용’과 ‘검색’의 문제를 AI 기술을 활용해 해소했다.

먼저 AI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한 ‘안경 가상피팅 (Virtual Fitting)’ 기능을 통해, ‘착용’의 문제를 해결했다.

이 기술은 면세점, 안경원 등에 방문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에서 안경과 선글라스를 마치 실제와 같이 착용해보고 구매까지 바로 할 수 있는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현재 딥아이의 ‘안경 가상피팅’ 기술은 글로벌 경쟁 서비스와 비교해도 우위로 평가될 만큼, 정교함과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다는 것이다.

또 딥아이는 AI 기반 이미지 분석 기술이 적용된 ‘글라스 파인더(Glass Finder)’ 기능을 제공해, 제품에 대한 정보가 없더라도 손쉽게 원하는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찾을 수 있도록 했다.

‘글라스 파인더’는 제품 사진을 촬영하거나, 안경, 선글라스를 착용한 연예인 사진을 올리는 것만으로도 정확히 일치하는 안경을 찾아주고 그와 비슷한 안경까지 추천하는 검색 기능이다.

딥아이 김세민 공동대표는 “이번에 유치된 투자금은 향후 개인별 상품 추천을 위한 AI 기술 고도화와 전국 주요 지역 ‘라운즈 직영 매장’ 오픈, 기존 안경원과 상생 협력하는 ‘라운즈 파트너 매장’ 활성화 등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라며, “지난 50여 년간 변화가 없었던 오프라인 중심의 아이웨어 시장에 AI 기술과 온라인을 접목한 새로운 안경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