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삼성 스마트폰 글로벌 시장서 질주...71개국서 1위

기사승인 2019.11.26  12:44:17

공유
default_news_ad2

- 미국·캐나다서 2위...중국에서는 1% 미만, 애플도 부진

삼성전자 서초사옥 내 홍보관 딜라이트(출처=삼성전자)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삼성전자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질주하고 있다. 앞길이 훤히 트였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분기별 리포트인 마켓모니터(Market Monitor)에서 올 3분기 삼성전자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21%로 1위를 고수하고있다고 26일 밝혔다.

조사 대상 90개 국가의 브랜드별 시장 점유율 분석 결과를 보면 브라질, 한국, 러시아, 멕시코, 인도네시아 등 71개 국가에서 삼성전자가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일부 국가에서는 2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안드로이드가 강세인 국가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높았다. 한국에서는 72%, 칠레 및 쿠웨이트, 루마니아에서는 각 53%라는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상대적으로 iOS의 영향력도 높은 서유럽 국가들의 경우 삼성전자와 애플이 1~2위를 다투는 양상이다. 네덜란드에서는 삼성전자가 44%의 높은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반면, 화웨이, 비보, 오포 등 로컬 업체들이 강세를 보이는 중국의 경우에는 삼성전자 점유율이 1% 미만에 그쳤다.

물론 중국에서는 애플도 미중 무역분쟁 여파로 힘을 쓰지못하고 있다.

화웨이가 신규 모델에 구글서비스를 탑재할 수 없게 됨에 따라 유럽, 중남미, 중동 등 일부 지역에서 제재 영향이 가시화되며 삼성전자도 반사수혜를 일부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3분기 삼성전자의 호실적은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 A시리즈의 성공적인 확판 전략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애널리스트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영향에 따른 삼성전자의 긍정적인 외부 경쟁 요건에 더하여 갤럭시 노트 10과 갤럭시 A 시리즈의 판매 강세 영향으로 당분간 삼성전자의 선전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